HDAC, 잉카인터넷과 블록체인 기반 보안솔루션 공동 개발 착수

0

블록체인 기술 기업 에이치닥테크놀로지(이하 에이치닥)가 지난 15일 에이치닥 한국 지점에서 정보보안 전문기업 잉카인터넷과 블록체인 기반 보안 솔루션 공동 개발 착수식을 가졌다.

잉카인터넷은 현재 공공기관, 금융사 및 게임회사 온라인 보안 부분 시장점유율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국내를 넘어 일본, 중국, 미국 등 글로벌 시장 진출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 주요 제품으로 엔프로텍트(nProtect) 제품군과 엔드포인트 보안솔루션인 타키온(TACHYON) 등이 잘 알려져 있다.

양사가 공동 개발 예정인 보안 솔루션은 클라우드 기반이 아닌 블록체인의 P2P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이를 통해 클라우드 운영 비용을 절감하는 것은 물론, 블록체인의 데이터 무결성으로 해커의 공격을 원천 차단하고 악성코드 탐지 시스템에 대한 위ㆍ변조를 효과적으로 방지한다.

또한 악성코드 DB는 해시값 형태로 블록체인에 기록·관리하며, 블록체인 데이터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블록체인의 특성은 ‘스냅샷을 이용한 블록체인 최적화 및 동기화 방법’ 등 에이치닥이 특허 출원 중인 기술들을 사용해 블록이 일정 수준 이상으로 증가하지 않도록 구현할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지속 가능한 생태계 구축을 위한 토큰 이코노미도 적용할 계획이다. 블록체인 노드 운영자 및 악성코드 DB를 제공하는 화이트해커에게 리워드 개념의 포인트를 지급해 이를 잉카인터넷의 유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수단으로 활용하게 할 예정이다.

에이치닥 주용완 한국지점 대표는 “이번 프로젝트는 에이치닥 블록체인 기술이 접목된 레거시 서비스의 실제 유스케이스를 확보했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레거시 서비스들과 협업을 확대해 에이치닥 블록체인 생태계를 더욱 공고히 해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잉카인터넷 주영흠 대표는 “자사의 정보보안 노하우와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함으로써 해커의 공격에 더욱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양사는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보안 솔루션 개발은 물론 관련 비즈니스 확장을 위한 협업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펀 에이치닥은 올해 상반기에 PoS(Proof-of-Stake, 지분증명) 방식의 신규 블록체인을 선보일 계획이다. 신규 메인넷은 디앱 뿐만 아니라 사물인터넷이나 결제 서비스 환경에 보다 적합하도록 충분한 확장성ㆍ처리속도의 확보와 스마트 컨트랙트 기능 구현에 주안점을 두고 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