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블록체인 특허출원 건수, 미국의 3배

0

블록체인 분야 특허 출원 순위에서 중국이 압도적인 우위를 점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경제 매체 니혼게이자이신문은 21일 일본 지적자산 데이터베이스 운영 기업 ‘아스타뮤제(astamuse)’가 발표한 특허출원 누계 건수 집계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아스타뮤제가 미국과 중국, 한국, 일본, 독일 등 5개국 기업이 지난 2009년부터 2018년까지 출원한 블록체인 관련 특허출원 누계 건수를 정리한 결과, 전체 특허출원 건수는 약 1만2,000건으로 확인됐다.

국가 별로 보면 중국은 약 7,600건으로 전체의 60%를 차지했다. 이는 2위인 미국의 2,600건의 약 3배에 달하는 수치다. 미국은 지난 2015년까지 중국을 웃돌았지만 2016년 이후 중국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이어 한국은 1,150건으로 3위를, 일본은 약 380건을 4위를 각각 기록했다.

기업 별 특허 건수에서도 중국 기업의 약진은 두드러졌다. 지적 재산 서비스업체 일본기술무역이 미국 특허정보기업 이노그라피(Innography)의 특허 데이터를 이용해 산출한 결과에 따르면 기업별 출원 순위(2009년~2019년 8월)에서 1위는 512건을 보유한 중국 최대 IT 기업 알리바바가 차지했다.

알리바바는 현재 모바일 결제 자회사인 알리페이에서 블록체인 기술 적용을 추진 중이다. 구체적으로는 알리바바 몰 내 제품 생산과 물류, 판매까지의 데이터를 블록체인 기술로 관리하고, 필리핀과 홍콩 간 송금 구조를 구축하겠다는 계획이다.

2위와 3위에는 468건의 영국계 블록체인 기업 엔체인(nChain)과 248건의 IBM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

한편 중국 정부는 최근 인민은행에 디지털화폐 연구소를 설치하고 위안화 기반 디지털화폐 구축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인민은행의 무창춘 디지털화폐 부장은 “자체 디지털화폐가 이미 준비된 상태라면서 “땅이 넓고 인구가 많은 복잡한 중국 경제에 대응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블록체인 벤처캐피털인 프루프 오브 캐피털의 에디스 영 파트너는 전날 중국 광저우에서 열린 CNBC 콘퍼런스에 참석해 “중국이 지난 2014년부터 디지털 위안화를 도입을 위해 작업해 왔다”면서 앞으로 6개월에서 1년 이내에 디지털화폐를 도입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Editor of Tconomy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