엠블, 글로벌 스타트업 성공 전략 공유

0

중소벤처기업부가 주최하고 STEPI가 주관한 제 430회 과학기술정책포럼에서 엠블(MVL) 우경식 대표가 ‘글로벌 시장을 무대로 한 도전’에 대해 성공 사례를 발표했다.

해당 포럼에서 우경식 대표는 동남아시아 시장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도출한 전략을 공유했다. 모빌리티 블록체인 MVL(엠블)을 개발하고 있는 엠블 파운데이션(MVL Foundation)은 현재 싱가포르, 베트남, 캄보디아에서 블록체인 기반의 차량 호출(라이드 헤일링) 서비스 타다(TADA)를 운영하고 있다.

과학기술정책포럼은 2019 세계 기업가정신 주간행사의 일환으로 개최되었으며 스타트업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관련한 사례를 공유하고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되었다. 해당 포럼에는 MVL의 우경식 대표 외에도 칼 슈람 시러큐스 대학 교수, 레고캠바이오의 박세진 수석부사장, 크레비스파트너스의 김재현 대표가 참석하여 스타트업의 발전에 대해 논의하였다.

MVL의 우경식 대표는 2016년 중국 출장에서 우연히 블록체인에 대한 가능성을 발견한 후 수수료 제로를 내세운 블록체인 기반의 차량 호출 서비스인 타다를 동남아시아 3개국에 차례대로 론칭했다.

기존 차량 호출 시장에서 그랩(Grab)이 선점하고 있는 동남아 시장에서 타다가 살아남기 위해 선택한 전략은 운전 기사와의 ‘파트너쉽’이었다. 타다는 운전 기사에게 온전한 수입을 보장하는 제로 수수료를 어필하였고 운전 기사 위주의 성장 전략을 구성했다. 이로 인해 싱가포르에서 타다가 2018년 12월에 앱 다운로드 1위를 기록했다.

우경식 대표는 “운전 기사들은 저희가 가장 소중하게 생각하고 있는 성장 동반자다”라면서 “운전 기사와의 진정한 파트너십을 통한 ‘공생’이야말로 엠블이 추구하는 방향이다. 각 나라에서 유의미한 성과를 거둔 만큼 더 단단하고 안정적인 플랫폼을 구축하고 추후 신사업 또한 과감하게 펼치겠다”라고 포부를 전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