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팔, 가입 보류 선언…페이스북, 리브라 전개에 ‘먹구름’

0

온라인 결제 기업 페이팔이 페이스북이 구상 중인 자체 암호화폐 ‘리브라(Libra)’ 가입을 보류하면서 리브라 프로젝트에 암운이 드리우고 있다.

CNBC,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4일(이하 현지시간) 외신 보도에 따르면 페이팔은 이날 리브라를 운영할 리브라 협회 가입을 보류하겠다고 발표했다. 각국 금융 당국이 리브라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고 규제 및 감독을 강화할 뜻을 속속 내비치고 있기 때문이다.

페이팔은 미국에서 온라인 결제 서비스 시장을 주도해 온 대표적 회사로 페이스북 안에서 리브라 사업을 담당하는 데이비드 마커스 역시 페이팔 출신이다. 따라서 ‘가족’의 배신은 페이스북에겐 큰 타격이 아닐 수 없다.

페이스북은 지난 6월 리브라 구상을 발표했다. 그러나 각국의 금융 당국은 27억 명의 유저를 보유한 페이스북이 국경을 초월해 간편하게 송금이나 결제를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시작하면 자금 세탁 등의 위험이 높아질 것이라며 즉각 경계하고 나섰다.

외신들은 미 금융 당국이 리브라 협회에 참가 의향을 나타낸 기업에게 규정 준수 등을 비공식적으로 요청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페이팔뿐 아니라 비자와 마스터카드 등도 최근 리브라 프로젝트에서 철수를 검토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기 때문이다.

마커스는 이에 대해 “리브라 협회의 첫 번째 구성원은 몇 주 내에 결정”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6월 리브라 백서 발표 당시 참가를 표명한 기업 또는 단체는 총 28곳으로 알려졌다.

페이스북은 당초 리브라의 서비스를 오는 2020년 개시할 예정이라고 밝혔지만 금융 당국 등의 반대로 “적정한 승인을 얻을 때까지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내놓은 바 있다. 외신들은 일정이 지연되거나 프로젝트가 아예 백지화되면 페이스북 경영에도 큰 타격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Editor of Tconomy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