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시드, 탈중앙화 트레이딩 기술 프로젝트 베가 투자

0

글로벌 블록체인 투자사 해시드가 탈중앙화 파생상품 프로토콜 프로젝트 베가(Vega)에 투자했다고 밝혔다.

이번 투자는 시드 라운드로 해시드 외 판테라 캐피탈, 엑스프링(Xpring), 구미(Gumi) 크립토 캐피탈, 락어웨이 블록체인 등이 공동 참여했으며 총 500만 달러(한화 약 60억) 이상을 투자했다. 

베가는 안전하고 관리자가 필요 없는 탈중앙화된 마진 트레이딩을 위한 프로토콜을 디자인 및 운영하는 프로젝트다. 베가의 소프트웨어로 트레이더는 기관 투자자가 아니면 접근하기 어렵던 글로벌 파생상품 시장에 직접적으로 참여할 수 있게 되었다. 트레이딩이 가능한 파생상품은 주식 및 원자재를 비롯한 전통 금융 상품과 해시 레이트 선물(Hash Rate Futures)과 같은 크립토 상품을 포함한다. 

중앙화된 주체가 운영하는 기존 금융 시장의 트레이딩 모델과 달리, 베가 프로토콜은 모든 운영 규칙의 투명성을 보장하며, 플랫폼을 통한 P2P 거래로 중개인이 가져가던 수수료를 없앴다. 또한 사용자가 파생상품을 직접 구성하거나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게 해 참여자들이 새로운 금융 상품을 만들고 시장을 구축할 기회를 제공한다. 

베가는 레이어 2 솔루션을 개발해 이더리움이나 비트코인과 같은 레이어 1 블록체인에 구축된 탈중앙화 마켓이 가지고 있는 성능 및 공정성 문제를 해결하고 일반적인 블록체인 위에서보다 10~100배 빠르게 작업할 수 있도록 했다. 

베가 팀은 트레이딩, 마켓 인프라, 암호학, 블록체인,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전략 및 사업 개발 등 다양한 영역에서 풍부한 경험 자랑하는 인력으로 구성되어있다. 현재 베가는 핵심 프로토콜의 첫 번째 버전을 완성하는데 집중하고 있으며 개발자, 트레이더 및 에코시스템 파트너가 참여할 수 있는 커뮤니티 중심 사업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해시드 김서준 대표는 “차세대 트레이딩 인프라인 베가는 블록체인 기술의 본질인 무제한 접근성을 통해 지금까지는 존재하지 않았던 글로벌 규모의 유동성 레이어(liquidity layer)를 구현할 것이다”라며 “특히 탈중앙화된 파생상품 플랫폼인 베가는 기존 중앙화된 파생상품 거래소보다 높은 안정성과 중립성을 갖기 때문에 전통 금융 시장에 혁신을 불러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베가의 창업자 바니 매너링스(Barney Mannerings)는 “베가는 자유롭게 협업하고 트레이딩할 권리를 지지한다. 특권층과 기존 기관들은 오랜 시간 동안 금융 시스템을 장악해왔다. 시장 참여자들이 특정 기관에 의해 감시당하고 기관이 부당한 이익을 취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라며 “베가는 금융의 미래는 모두가 참여할 수 있는 공평한 경쟁의 장이 돼야 한다고 믿는다”고 말했다. 

향후 베가는 프로토콜의 벨리데이터 및 스테이킹 모델, 마켓 메이킹 인센티브, 트레이더들이 사용할 API와 관련된 업데이트 소식을 전할 예정이다. 또한 베가 팀은 탈중앙화 시장의 공정성과 트레이딩 맞춤 컨센서스 프로토콜에 관한 연구를 커뮤니티에 공개할 계획이다. 베가의 트위터 계정(@vegaprotocol)을 팔로우하면 베가의 최신 소식을 받아 볼 수 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