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황분석]이번달 비트코인을 주목해야 되는 이유

0

[MBY_lab] 8월 4주차 비트코인 시세 브리핑

이번 글에서는 이동평균선과 강세 지표인 스토캐스틱 관점을 토대로 ‘이번 달 비트코인을 주목해야 되는 이유’에 대해 얘기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1. 이동평균선 관점

비트코인 / 월봉 / 출처 : 비트파이넥스
비트코인 / 월봉 / 출처 : 비트파이넥스

먼저 비트코인의 월봉 이동평균선의 배열은 단기 이동평균선과 중기 이동평균선이 ‘골든 크로스’를 이루기 직전이라는 것을 확인할 수 있겠습니다.

이동평균선이 골든 크로스로 수렴한다는 것은 상대적으로 짧은 기간의 종가 마감가가 긴 기간의 종가 마감가를 돌파했음을 의미하는 것으로, 추가적인 주가 상승을 기대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전 언제 그랬을까?

비트코인 / 월봉, 로그 / 출처 : 비트파이넥스

비트코인의 월봉 단기 / 중기 이동평균선이 과거에 골든 크로스 수렴을 보여준 경우는 과거(비트파이넥스 기준) 1회 밖에 없습니다. 바로, 비트코인이 2만 달러 근처의 고점을 형성했을 때입니다.

이 구간은 ‘프렉탈'(일정한 주가 흐름이 반복되는 것)로 해석 가능하겠으며, 이러한 ‘반복’되는 주가 흐름이 나타나는 이유는 주식 시장의 분기 / 반기 별 되풀이되는 이슈들(대선이나 총선, 무역 전쟁 등)이 시장에 영향을 주기 때문이며 암호화폐 시장에서도 과연 이러한 장기 관점에서의 흐름이 반복될 수 있을지 충분히 관심을 갖고 봐야 할 순간이라고 생각됩니다.

2. 스토캐스틱 관점

비트코인 / 월봉,로그 / 출처 : 비트파이넥스

스토캐스틱은 일정구간에서 보여지는 주가 상승률(k%)과 이 주가 상승률의 평균을 나타내는(d%) 두 개의 선을 비교해 평균 주가 상승률을 돌파하는 구간에서 추가적인 주가 상승을 기대할 수 있는 강세 보조지표입니다.

비트코인 / 월봉 / 출처 : 비트파이넥스

보시는 바와 같이 월봉에서 나타난 비트코인의 스토캐스틱 데드 크로스는 약 1년 간의 하락장을 만들어 주었고, 이후 등장한 골든 크로스는 새로운 희망이 되었습니다.

그렇다면 지금은?

비트코인 / 월봉 / 출처 : 비트파이넥스

이 스토캐스틱이 ‘데드 크로스’를 이루려고 하고 있습니다. 따라서 이번달 월봉 마감에 따라 새로운 ‘하락장’의 등장이 예고되고 있습니다.

3. 결 론

결과적으로, 비트코인은 새로운 고점을 형성할 수 있는 구간에 도달해 있으며 더 큰 상승을 위한 ‘숨고르기’ 장이 예고되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겠습니다.

기대하는 건강한 조정은 최대 6,200 달러 부근이며 해당 구간을 이탈하게 된다면 4,300 달러까지 바라볼 수 있겠습니다.

이러한 움직임은 1만4,000 달러를 돌파하는 주가 상승의 움직임이 다음달 나타나지 않으면 현실이 될 확률이 높습니다. 따라서 투자자 여러분들께서는 현물 매수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정순용(MBY_LAB)

Investing.com 한국 칼럼리스트 - 거시경제 반영 중/장기적 기술적 분석 기고 중 MBY_Lab (주식 / 암호화폐 커뮤니티)운영 - 이슈, 기술적 분석, 차트스쿨 운영 - 기술적 지표 제작, 트레이딩 봇 제작 - Youtube 시황분석 / 차트교육 진행 중 - 오프라인 강의 - 기업/대학 투자 동아리 출강 티-코노미 애널리스트 - 주간 기술적 레포트 기고 중 전) BTCCKOREA 거래소 사업개발1본부 대리 - 상장심사, 상품개발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