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컨트랙트 창시자 닉 자보, 한국 무대 선다

0

글로벌 블록체인 프로젝트 액셀러레이터인 팩트블록이 주최하는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는 지난 2018년에 이어 두번째로 열리는 블록체인 주간 행사로 메인 컨퍼런스인 디파인(D.FINE)에서 닉 자보(Nick Szabo)와 아담 백(Adam Back)이 함께 기조연설을 펼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닉 자보는 스마트 컨트랙트(Smart Contract) 개념을 1994년에 최초로 고안했으며 1998년, 비트코인의 기원으로 불리는 비트골드라는 암호화폐의 원리와 구조를 제안한 바 있다. 비트코인 창시자인 사토시 나카모토라는 의심을 받고 있는 인물 중 한 명이기도 하다.

블록스트림(Blockstream) 공동 창업가인 아담 백은 1997년 스팸 메일 등을 방지할 수 있는 작업증명 시스템인 해시캐시(Hashcash)의 발명가다. 해시캐시가 도입한 작업증명(PoW) 방식이 이후 비트코인, 이더리움 등 주요 암호화폐의 채굴 알고리즘으로 활용되고 있다.

블록체인 기술의 산업화를 이룬 닉 자보와 아담 백은 디파인 기조 연설을 통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의 현재를 진단함과 동시에 다가올 미래에 글로벌 기업과 각국 정부가 블록체인 분야에서 어떤 기회는 찾을 것인가에 대한 주제를 놓고 관객들과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주최사인 팩트블록은 오는 9월 27일부터 10월 4일까지 열리는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에서도 심도 깊은 컨퍼런스와 다양한 행사와 밋업, 파티들로 한 주가 가득 채워질 것이라고 밝혔다.

27일에는 블록체인 전문 매체인 블록미디어에서 주최하는 블록페스타 2019가 국회의사당에서 진행될 예정이며 9월 30일부터 이틀 동안 메인 컨퍼런스인 디파인이 인터콘티넨탈 파르나스 호텔 2층과 5층 전체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10월 1일에는 디파인 공식 네트워킹 파티가 진행된다.

특히 9월 30일~10월 1일까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리는 메인 컨퍼런스인 디파인은 국내 최초로 중앙일보, 한겨레신문, 서울경제, 파이낸셜뉴스, 블록미디어 등 대한민국 여론을 주도하는 메이저 5개 미디어 그룹과 팩트블록, 해시드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행사이며 서울시와 부산시가 후원한다.

전선익 팩트블록 대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 두번째로 열리는 코리아 블록체인 위크는 아시아 최대 규모의 블록체인 주간 행사”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블록체인 산업의 현재와 미래를 엿봄과 동시에 산업과 정책 기관, 학계가 상호 교류할 수 있는 유익한 자리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