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요일, 6월 17

카카오 3.0 “시너지 강화·블록체인 플랫폼 개발도…”

0

카카오가 ‘카카오 3.0 시대’를 선언했다. 카카오는 3월 27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현재 추진 중인 활동과 향후 계획에 대해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조수용 공동대표는 “카카오 1.0은 카카오톡 출시, 카카오 2.0은 메신저를 넘은 다양한 영역 확장”이었다면 “카카오 3.0은 시너지를 통해 성장 기회를 확대하는 한편 글로벌 사업에 적극 도전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가 3.0 시대에 강조하는 시너지 강화의 핵심은 물론 카카오톡을 중심 플랫폼으로 삼아 이뤄진다. 게임이나 커머스, 결제, 송금, 콘텐츠 등으로 확장해온 건 물론 최근 대화하면서 음악을 공유하는 카카오멜론, 모르는 사람끼리 관심사 기반 채팅을 하는 오픈채팅 등 새로운 확장에도 나서고 있다. 카카오 측은 개인 디지털 자산을 관리할 수 있는 서랍 프로젝트를 시작해 개인의 삶을 기록하는 공간 진화를 노린다. 서랍 프로젝트는 연내 출시를 목표로 하며 인공지능을 접목, 원하는 디지털 자산을 말하듯 검색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해 11월 선보였던 카카오미니 역시 멜론 연동이나 음식 주문, 교통 안내 등 서비스를 추가했지만 앞으로 카카오톡 보이스톡, 번역, 스마트홈 제어 등으로 기능을 순차 확대할 예정.

카카오는 인공지능 플랫폼은 카카오 I를 통해 외부에서도 카카오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개발 플랫폼인 카카오 I 오픈빌더를 하반기 정식 오픈하고 현대기아자동차, GS건설, 포스코건설 등의 협업 결과도 순차적으로 선보인다.

카카오는 또 음악과 웹툰, 게임, 영상 등 다양한 지적재산권에 대한 투자와 협력 체계를 구축하는 한편 볼록체인 플랫폼을 개발,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나설 예정이다. 우수 지적재산권을 다양한 콘텐츠 형태로 제작해 멀티 엔터테인먼트 경험을 제공하는 한편 이를 통해 일본 시장 영향력 확대와 중국, 동남아 진출을 꾀한다. 1월 해외 투자 유치로 조달한 재원도 글로벌 콘텐츠 플랫폼 업체 인수합병에 활용, 성장 기반을 다질 예정이다.

카카오는 올해 안에 자체 블록체인 플랫폼도 개발해 글로벌 성장 동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이를 위해 자회사인 그라운드 X를 일본에 설립하고 퓨처플레이 CTO 출신인 한재선 박사를 대표이사로 영입했다. 그라운드 X는 카카오만의 플랫폼이 아닌 누구나 참여 가능한 플랫폼으로 개발될 예정이며 기존 카카오 서비스에도 관련 기술을 접목한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Leave A Repl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