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블록시스템즈, 블록체인 엑스블록체인 메인넷 오픈

0

엑스블록시스템즈는 다차원 블록체인 플랫폼 엑스블록체인(X.Blockchain)이 첫 가동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엑스블록체인은 2018년 애스톤프로젝트로 첫 개발을 시작한 이래 1년간의 개발과정을 마치고 작년 12월부터 테스트넷을 가동했으며 충분한 테스트 과정을 통해 안정성을 확보한 후 오늘부터 메인넷 운영에 들어간다고 전했다.

엑스블록체인은 기존의 선형적 블록체인 구조에서 벗어나 종횡으로 다차원 블록체인을 구성할 수 있으며 지난 2월 25일 특허청으로부터 ‘블록체인 시스템 및 블록체인을 이용한 데이터 관리방법’에 대한 특허등록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이미 해외 PCT출원까지 마치 상태로 앞으로 미국, 중국, 일본을 비롯한 동남아, 유럽 등 주요 국가별로 특허등록을 진행할 계획이다. 엑스블록시스템즈는 이번 특허 외에도 엑스블록체인관련 다양한 특허를 출원한 상태이며 계속적으로 특허기술을 확보할 계획이다고 전했다.

블록체인 기술의 진화는 확장성과 범용성을 높여 다양한 산업의 접목을 가능하게 한다. 최근에는 기존의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 메인넷의 한계로 지목되던 데이터 처리 용량 증가, 속도 지연 등의 단점을 보안한 제 3세대형 메인넷이 등장하고 있으며 최근 메인넷을 공개한 이오스, 하이콘, 보스코인등이 있으며 애스톤의 엑스블록체인도 이에 합류하여 메인넷을 오픈한 것이다.

올 6월에는 카카오 블록체인 클라이튼 메인넷이 공개될 것으로 전해지며 한국의 블록체인 기술이 속속들이 그 성과를 나타내며 글로벌 시장에서도 성공할 수 있을지도 관심을 받고 있다.

오늘 오픈한 엑스블록체인의 메인넷 개발을 총괄 지휘한 권용석 CTO는 “엑스블록체인은 기존의 블록체인이 가진 컴퓨팅 파워, 속도, 노드 운영의 한계를 뛰어넘는 시도였다”라며 “앞으로 모든 전자문서는 엑스블록체인에 기록됨으로써 학력 위·변조, 원산지재증명서류 위·변조, 공공문서의 위·변조 등의 위험으로부터 탈피할 수 있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권CTO는 “해외에서의 특허등록을 통해 다차원구조의 모든 블록체인은 애스톤의 엑스블록체인에 의해 구현되게 될 것이다”라고 밝혔다.

엑스블록시스템즈 관계자는 “애스톤 프로젝트의 메인 개발사로 작년에 한국전력의 재증명서류 검증 및 온라인전자투표 등 다양한 블록체인 실증사업이 이제는 엑스블록체인에서 구현되고 활성화될 수 있을 것이다”라며 “앞으로 엑스블록체인 기반의 다양한 디앱 확대와 블록체인 플랫폼 활성화에 초점을 맞추어 세계적으로 주목받는 블록체인 플랫폼을 구현하게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