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도 당했다…해킹으로 7,000BTC 유출 피해

0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가 해킹 공격으로 비트코인 7,000개를 유출 당한 사실이 확인됐다.

코인초이스, 넥스트머니 등 암호화폐 전문 매체들의 8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바이낸스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전날 거래소의 보안을 뚫는 정교한 공격이 실행됐으며 이로 인해 7000BTC가 무단으로 유출됐다”고 발표했다. 이를 달러로 환산하면 피해 총액은 약 4,200만 달러(약 491억4,000만 원)다.

이미지 출처 : 바이낸스 홈페이지

무단 유출이 확인된 건 바이낸스의 핫월렛(인터넷과 연결된 전자지갑). 이 안에는 거래소 측이 관리 하던 비트코인의 약 2%가 보관되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바이낸스는 “해당 피해 금액은 거래소가 거래 수수료로 적립한 보험금인 ‘사용자 안전자산기금(SAFU)’로 보전된다”면서 고객 자산 피해는 없다고 강조했다.

바이낸스의 창펑자오 최고경영자(CEO) 역시 이날 트위터를 통해 “FUD(불안, 불확실성, 의구심)할 필요 없다. (고객) 자금은 안전하다”며 이번 해킹이 고객 피해로 이어지지 않았음을 분명히했다.

바이낸스 측은 해커가 피싱 사이트와 바이러스 등을 이용해 여러 고객의 계정을 확보한 뒤 장기간에 걸쳐 이중보안인증(2FA) 및 API 정보를 얻었을 것으로 추정했다. 또 거래소 보안 시스템 점검을 위해 약 1주일 정도 입출금을 중단한다고 전했다.

이미지 출처 : 창펑자오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 트위터

한편 코인초이스는 이번 해킹 사고를 두고 “바이낸스처럼 보안키, 월렛 등을 모두 거래소에 보관하는 중앙집중형 거래소는 100% 안전하게 운영될 수 없다”면서 중앙집중형 거래소 보안의 한계라는 분석을 내놨다.

다만 바이낸스가 지난 2년간 보안을 유지하며 세계 최대 규모 거래소 지위를 유지해왔다고 지적한 뒤 이는 “바이낸스의 보안 수준이 매우 높다는 증거”라고 평가했다. 매체는 또 이번 사고를 계기로 분산형 거래소(DEX)가 더욱 주목 받게 될 것이라고 예고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한양대 신문방송학과와 Tokyo Keizai University에서 커뮤니케이션학을 전공한 후 조인스닷컴, 아시아투데이, PC사랑 등을 거치며 국제부 및 IT부 기자로 활동했으나 블록체인 분야는 아직 새내기. 초심과 열정을 갖고 미래를 취재하겠습니다.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