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먼스넷, 구인구직 시장에 블록체인 기술 접목한다

0

전 세계의 프리랜서 일자리를 한 곳에서 연결하려는 블록체인 기반의 차세대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 플랫폼인 휴먼스넷이 1천만 달러의 초기 자본을 모아 본격적인 서비스 출시를 준비한다고 밝혔다. 해당 플랫폼은 기존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에서 사용자의 정보를 수집해 남용하는 문제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해결하려고 한다.

이미 미국 뉴욕 및 필라델피아, 워싱턴, 보스턴에서 2017년 7월부터 1년간의 시범 운영을 통해 20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한 휴먼스넷은 개인과 기업이 각자에게 필요한 서비스나 기술 인력을 찾아 연결해주는 소셜 플랫폼이다. 인공지능을 활용해 검색을 최적화하여 이용자가 필요한 기술을 보유한 전문가를 매칭해준다. 특히 DNA 인증 시스템을 통해 서비스 제공자를 식별할 수 있도록 해 거짓 정보를 원천 차단한다.

휴먼스넷의 수익 모델은 중개 수수료나 이용 요금 없이 내부의 광고 서비스로 이윤을 창출한다. 각 사용자는 본인이 광고에 노출되기로 선택한 경우 광고 수익의 25%를 받고 자신의 개인 정보에 대한 접근 권한을 광고 서비스에 제공한다. 다른 블록체인 기반 서비스와 마찬가지로 휴먼스넷 역시 사용자의 개인 정보는 본인의 선택에 따라 활용 여부가 결정되며 그 권리가 철저하게 보호된다.

구인 구직을 하는 프리랜서 및 기업은 일반적인 신용카드와 현금 거래를 통해 휴먼스넷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지만 자체 휴먼스 잰(HUMANS GEN) 토큰를 활용할 경우 추가 보상을 받아 더 유리하다. 휴먼스 잰 토큰은 이용자들이 탈중앙화 된 P2P 플랫폼상에서 거래를 안전하고 편리하게 할 수 있도록 하는 암호화폐다.

휴먼스넷 창업자이자 최고 경영자인 블라드 도브리닌(Vlad Dobrynin)은 “우리는 인공지능 기반의 검색을 통해 개인과 기업이 서비스를 찾아 연결하는 근본적인 방법을 바꿀 것이다”라며 “특히 이용자들에게 가장 매력적인 부분은 그 어떤 중개 비용도 발생하지 않는다는 점이다”라고 밝혔다.

도브리닌 대표는 “휴먼스넷을 통해 이용자들은 실시간으로 대화를 나눌 수 있으며 구인구직 과정에서도 개인정보를 보호 받을 수 있다” 며 “결국 휴먼스넷을 통해 사람들이 서로 도움을 주고 받는 방법을 새롭게 제안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휴먼스넷의 최종 비전은 단일한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 플랫폼에서 전 세계 사람들이 서로 필요한 도움을 줄 전문가를 찾아 함께 일할 수 있도록 연결할 수 있는 세계적인 인적 자원 은행을 구축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