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거래, ‘가속도’ 붙는다

0

블록체인 기술기업 시그마체인이 자사의 메인넷 1.0 버전이 30만 TPS(Transactions Per Second·초당 거래량)를 달성했다고 10일 밝혔다.

시그마체인은 보다 정확한 성능 측정을 위해 국제공인시험기관인 와이즈스톤 ICT시험인증연구소에 메인넷의 블록체인 트랜잭션 처리율에 대한 시험성적서 발급을 요청했다. 이를 통해 ‘1초당 30만 건’의 트랜잭션(사용자 간 거래 기록) 처리 성능을 공식 인정 받았다.

30만 TPS란 1초당 30만 건의 트랜잭션을 처리한다는 의미다. 이는 기존 인터넷 서비스를 대체할 수 있는 속도로 트랜잭션 처리 능력이 1초당 7건에 불과한 비트코인 대비 약 4만3000배나 우수한 성능이다. 앞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상업용 어플리케이션(댑)의 대중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글로벌 블록체인 기술의 화두는 트랜잭션 처리 속도의 향상이다. 현재 비트코인·이더리움 ·이오스 등 다양한 암호화폐가 기술 표준이 되고자 치열한 경쟁 중이나, 느린 거래 처리 속도가 성장의 발목을 잡고 있는 상황이다. 트랜잭션이 늘면서 트래픽 폭증으로 거래 처리 속도가 느려지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참고로 현재 주요 암호화폐의 트랜잭션 처리 능력은 비트코인이 7 TPS, 이더리움이 15 TPS, 이오스도 10만 TPS에 불과하다. 특히, 비트코인의 경우 제한된 블록 크기 등 성능 제한으로 인해 거래수수료가 급증하고 거래 지연이 심각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곽진영 시그마체인 대표는 “이번 국제공인시험기관의 공식 테스트 결과를 통해 시그마체인의 앞선 블록체인 기술력이 업계의 가장 민감한 현안인 거래 처리 속도와 확장성 이슈의 해결 가능성을 입증했다”라며, “30만 TPS는 블록체인 상용화가 가능한 수준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비즈니스가 본격 확산되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퓨처피아 개념도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벤처스퀘어 대표이자 티코노미 편집장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