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내달 국내 디지털 자산 거래소 본격 론칭

0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바이낸스(Binance)가 내달 국내에서 암호화폐 거래 서비스를 개시한다. 바이낸스 유한회사(공동대표 강지호, 웨이주오, 이하 바이낸스)는 31일 국내 고객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자산 거래소 정식 런칭 전 소프트 론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바이낸스 측은 오는 4월 2일 바이낸스 거래소 가입 및 입금 서비스가 개시되고 실제 거래는 같은달 6일부터 지원된다고 전했다.

바이낸스는 이 거래소가 지난 2월 17일 공개된 ‘바이낸스 클라우드’를 기반으로 한 전 세계 첫번째 거래소하면서 “바이낸스의 우수한 기술력을 기반으로 하는 디지털 자산 거래소를 국내 이용자들에게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론칭 시 BKRW(원화 스테이블코인), BTC, ETH, BNB가 지원되며 추후 USDT와 BUSD가 추가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지원되는 BKRW는 BEP-2(바이낸스 체인)의 원화 기반 스테이블코인으로, 가치는 원화와 1대1 비율로 대응된다. 바이낸스는 원화 입금과 동시에 1대1 자동 매수 및 매도돼 충전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미지 제공 : 바이낸스 유한회사

바이낸스는 이번 거래소 출범과 함께 2019년 최초의 원화 기반 스테이블코인인 KRWb를 출시한 비엑스비 주식회사에 대한 인수를 마무리했다.

두 회사는 2019년부터 국내 규제를 준수하면서 글로벌 디지털 자산 시장과 한국의 디지털 자산 시장을 연결하기 위해 협력해왔으며 이번 인수는 비엑스비와 바이낸스의 역량을 한곳으로 집중하기 위한 전략적 조치라고 바이낸스는 강조했다.

강지호 비엑스비 공동 창업자 겸 바이낸스 유한회사 공동대표는 “바이낸스 유한회사는 바이낸스가 기존에 가지고 있던 기술력, 보안, 거래소 운영 노하우와 세계 최대 규모의 유동성을 기본에 두고, 기존의 비엑스비가 보유하고 있는 한국 디지털 자산 시장에 대한 이해와 스테이블코인에 대한 전문성을 더해 거래소를 운영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바이낸스 유한회사가 국내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부분 중 하나가 규제의 완벽한 준수라고 생각한다”라며 “최근 특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되면서 앞으로 세부적인 규정들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바이낸스 유한회사는 정부에서 정하는 가이드라인 준수에 힘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장펑자오(CZ)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는 “비엑스비와 함께 바이낸스의 기술력, 보안, 운영 노하우를 접목시켜 바이낸스가 한국 시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힘을 싣게 되어 기쁘다”며 “비엑스비는 원화를 디지털 자산으로 연결하는데 필수 자산인 원화 스테이블코인 관련 경험과 지식을 갖고 있기 때문에 한국 시장을 이끌 가장 적합한 파트너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Editor of Tconomy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