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낸스, 60억 원 상당 코로나19 구제 기금 조성

0

투명한 기부 자선 사업을 추진하는 블록체인 기반의 기부 플랫폼인 바이낸스 자선 재단(Binance Charity Foundation, BCF)이 전 세계적으로 이슈가 되고 있는 코로나19를 극복해 나가자는 취지의 신규 펀딩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BCF는 코로나19에 맞서는 가상자산(#CryptoAgainstCOVID) 캠페인을 론칭하여 대한민국을 비롯해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이란, 터키, 미국, 영국 등 코로나19의 영향을 받은 국가들에게 보낼 의료용품을 구입하는데 쓰일 60억원(500만 달러) 상당의 구제기금을 마련하고자 한다. 해당 기금은 BNB, BTC, BUSD, XRP로 모금된다.

해당 기금은 총 3가지 단계에 걸쳐서 준비된다. 초기 12억원(100만 달러)은 바이낸스에서 기부를 하게 되며 #CryptoAgainstCOVID 소셜 미디어 캠페인을 통해 트위터 리트윗 1개당 1달러 기부로 책정하여 바이낸스에서 총 24억원(200만 달러)를 추가로 기부한다. 마지막으로 일반인 기부 12억원에 1:1 매칭으로 바이낸스에서 추가 12억원을 기부할 예정이다. 일반 기부 참여는 BCF 홈페이지 내 펀딩 프로젝트로 나와있는 Crypto Against COVID를 통해 가능하다.

코로나19가 발병한 이후 BCF는 꾸준히 피해자들과 의료진들을 위한 지원을 해왔다. 지난 1월 우한 사태 해결을 위한 바이낸스 사업을 시작했으며 중국 내 바이러스 퇴치 지원을 위해 17억원(140만 달러) 상당의 기금을 마련했다. 이 기금으로 전 세계로부터 적합한 의료 지원품을 찾아 감염 지역의 수많은 병원에 전달하고 있다.

해당 기금으로 총 300개 이상의 병원과 의료팀에 전달한 물품은 3월 20일 기준으로 장갑 36만 6,000쌍, 마스크 56만 800여 개, 살균 소독제 5대, 5톤 상당의 소독제, 손 세정제 5,280병, 검진 세트 20,000여 개, 보호복 7,850개, 고글 20,000개, 산소발생기 388개, 살균등 1,000개다.

BCF의 헬렌 하이(Helen Hai)는 “인간의 삶에서 가장 중요한 요소 중 하나는 국경의 한계와 제한 없이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타인을 최대한 돕는 것”이라며 “블록체인 기술은 그 어느때보다도 이를 가능하게 하고 있으며 바이낸스 채리티는 이러한 블록체인의 순기능과 미션을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디지털 자산 커뮤니티는 성장하고 있는 세력이고 자선 사업을 통해서도 이 커뮤니티를 확장해 나갈 수 있다”며 “이 커뮤니티가 코로나19에 대항하고 단결하여 전 세계의 지역사회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바이낸스 최고경영자(CEO) 창펑 자오(CZ)가 이번 캠페인에 대한 기대를 드러냈다.

한편 BCF는 작년 우간다 산사태 난민 돕기 및 빈곤 구제 목적의 핑크케어 토큰 발행 등 다양한 자선 사업을 진행해왔다. 모든 기부 내역은 투명하게 기부 포탈을 통해 공개되어 있으며 누구나 자신의 기부금이 어디에 어떻게 사용되는지 확인할 수 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