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움, 독자적 하드웨어 블록체인 기술로 중국시장 진출 본격화

0

미디움은 최근 중국의 중한(염성)산업단지로부터 고성능 블록체인 기술업체 입주에 관한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중이며 2020년 중국 블록체인시장 진출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실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글로벌 블록체인 산업 2위 규모인 중국의 기술력은 이미 세계 최정상급으로, 특허출원 건수는 작년 7,600여 건으로 미국의 3배에 달하며 미국의 시장분석업체 IDC는 중국의 기술관련 투자가 2023년 2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한국의 블록체인 전문업체가 중한(염성)산업단지의 블록체인 전문업체로부터 러브콜을 받은 것은 고무적이라고 전했다. 미디움은 지난해부터 칭화통팡, 차이나모바일과 차이나텔레콤 등 중국 경제의 거물급 업체들과 독자적 하드웨어 블록체인기술의 상용화 교류를 지속하며 중국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했다.

2019년 상반기까지 주춤했던 중국 블록체인 시장은 10월 시진핑 주석의 1024발언을 기점으로 중국 공산당의 국가적 지지를 받으며 다시금 활기를 되찾고 있다. 블록체인 투자와 M&A 건수가 증가세로 돌아섰으며 정부 단위의 블록체인 산업육성 의지는 여전하다.

중국은 하이난성 심천(Shenzhen) 지역 등 블록체인 특구를 조성해 대규모 펀드 조성과 세금감면혜택을 제공하는 등 강력한 인센티브 대책을 마련하며 블록체인산업 육성에 대한 의지를 공고히 해왔다.

미디움 관계자는 “현재 중국진출의 전초기지 역할을 하게 될 지사설립을 검토하고 있다”며 “베이징과 상하이, 광저우, 심천과 하이난성 등 블록체인 요충지를 비롯하여 중한산업단지가 위치한 염성시를 고려 중이다”고 전했다.

저우샹 염성경제기술개발구 광전산업원 서기는 지난해 한중 염성산업단지 설명회에서 “염성경제개발구 프로젝트를 위해 2조 8,000억원 규모의 기금을 조성했다”고 밝히며 한-중 산업기술의 결합모델을 제시한 바 있다.

미디움의 김판종 의장은 “중국 블록체인시장의 잠재 규모가 엄청난 가능성을 가지고 엄청난 속도로 발전 중”이라며 “미디움은 세계 유일의 독자적 하드웨어 블록체인 기술로 다가올 중국 고성능 블록체인 시장을 철저히 대비할 것”이라고 전하며 중국진출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Comments are clo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