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오비 코리아, VASP 주요 요건인 ISMS 획득 막바지

0

글로벌 디지털 자산 거래소 후오비 코리아(Huobi Korea)가 5일 특정 금융 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에 통과함에 따라 가상자산사업자(VASP) 주요 요건인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획득에 심사만을 남겨두고 있다고 밝혔다.

인증 획득 시 한국에 진출한 글로벌 암호화폐 거래소 중 제트피넥스(JetFinex, 구 BTCC 코리아)에 이어 두 번째가 된다.

후오비 코리아는 국제자금세탁기구(FATF) 권고안이 발표되기 전인 2018년부터 국내 최고 수준의 정보보호 인증인 ISMS와 함께 국제표준화기구(ISO)가 제정한 국제 정보보호 경영시스템 인증인 ISO27001을 동시에 준비했다.

그간 후오비 코리아는 거래소 정보 보안 강화를 위해 매월 정보보안점검의 날을 지정하고 임직원 대상 정보보안 의식 향상 및 보안 사고 예방을 강조하며 정보보호 교육은 물론 PC 보안 진단, 보안 실태 점검 등을 실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해에는 로이드 인증원(Lloyd’s Register)이 주최한 정보보안 실무자 네트워킹 데이(Networking Day)에 참여해 정보보안을 위한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을 주제로 암호화폐 거래소에서는 ISO27001 및 ISMS 등의 보안 인증을 통한 정보보호 관리체계를 구축하고 FATF가 발표한 권고안을 수용하기 위해서 불법 자금 거래 관련 대응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하는 등 정보보호체계 강화를 위한 목소리를 높여왔다.

이외에도 2019년에는 출금 제한, 원화 입금 심사, 입금 자금 동결, 회원레벨인증 등 자금세탁방지(AML) 제도 강화 및 증빙센터를 통한 비대면 고객신원확인(KYC) 인증 서비스를 강화하는 등 보안에 기초하는 시스템 재정비를 마친 상태다.

박시덕 후오비 코리아 대표는 “후오비 코리아를 경험하는 고객님들에게 기존 금융서비스에 준하는 안정화된 보안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18년부터 오랫동안 세밀하게 준비했다”며 “이번 코로나 사태로 인해 심사 일정이 다소 연기되고 있으나, 지난해 국제 표준 인증인 ISO27001 인증 획득에 이어 올해는 국내 최고 정보보호 인증인 ISMS 인증을 반드시 획득할 것이며 이를 바탕으로 특금법 기준에 맞춘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운영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티코노미는 블록체인 산업과 암호화폐에 대해 믿을 수 있는 정보와 분석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습니다.

밸류업 받을 분석가 모집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을 위해 노력하고자 하는 신진 지식인들의 참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티코노미는 가치 있는 콘텐츠에 가치 있는 토큰을 선별적으로 배분해주는 밸류업 제도를 시행합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밸류업용 코인 기부

“더불어 함께 블록체인과 암호화폐 산업의 발전에 관심이 있으신 기업들의 밸류업용 코인 기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관심있으신 분들께서는 tconomy@tconomy.io로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Share.

About Author

Avatar

Comments are closed.